HOME > 협회소식 > 뉴스
 
작성일 : 18-12-27 15:41
“국민구강건강 향상위한 일차예방진료 실천 모색” - 치의신보
 글쓴이 : KDHA
조회 : 548  

“국민구강건강 향상위한 일차예방진료 실천 모색”

대한구강보건협회 2018년 학술대회 성료


대한구강보건협회(회장 정문환·이하 구보협)가 국민구강건강 향상을 위한 효율적인 일차예방진료의 실천을 모색하는 학술대회를 열어 관심을 모았다.


구보협은 지난 15일 서울 코리아나호텔 스테이트룸에서 ‘2018 일차예방진료 길을 묻다’라는 대주제로 학술대회를 개최했다<사진>.


정문환 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정문환 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날 학술대회 1부에서는 먼저 조현재 서울대 치의학대학원 예방치학교실 교수가 연자로 나와 ‘치간관리, 어떻게 하면 잘할 수 있을까요?’를 연제로 인접면에 발생하는 치아우식증과 치주질환에 대해 살펴보고, 아울러 구강관리용품인 치간칫솔이 치과임상현장에서 진단도구 및 관리도구로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음을 각종 문헌조사와 사례 등을 통해 쉽게 설명해 참석자들의 이해를 도왔다.



또 한동헌 서울대 치의학대학원 예방치학교실 교수는 ‘연구윤리는 변화한다’를 주제로 최근의 연구윤리 문제 사례 등을 통해 연구자의 조건과 연구윤리를 바라보는 시각차를 극복할 수 있는 새로운 연구윤리의 필요성에 대해 제안했다.



이어 2부에서는 구보협 차기회장을 맡고 있는 정영복 원장(정영복 치과의원)이 연자로 나서 ‘국가정책이 국민 구강건강을 좌우한다’는 주제로 국가가 시행하는 구강보건의료정책 방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정 원장은 특히 강연에서 조만간 보건복지부 내 구강보건전담부서 설치가 확실시 되는 만큼, 현재 150만명에 이르는 의료급여대상 1,2종 환자들을 전국 보건소 및 보건지소 등에서 무료로 구강병 예방프로그램을 통해 정기적으로 관리하는 시스템 마련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아울러 일반 환자의 경우도 예방관련 사보험 제도 등을 도입해 일반 치과에서 예방프로그램에 의한 구강건강관리를 할 수 있도록 하는 정책적 지원도 함께 제안해 눈길을 끌었다.


구보협 차기회장을 맡고 있는 정영복 원장이 강연하고 있다.
▲ 구보협 차기회장을 맡고 있는 정영복 원장이 강연하고 있다.



또한 국중기 조선치대 구강생화학교실 교수도 연자로 참석해 ‘국민구강건강을 위해 구강세균과 대화가 필요해’란 연제로 구강세균과 전신질환과의 관련성을 비롯해 구강질환 원인 발병기전 및 구강건강관리 등에 대해 이해가 쉽도록 설명해 호응을 받았다.


정문환 구보협 회장은 인사말에서 “복지부 내 구강보건전담부서가 설치되면, 국민구강건강 향상을 위한 정책방향과 관련해 구보협의 역할도 필요하다고 본다”며 “오늘 학술대회 주제도 이런 고민에 의해 나온 것이니만큼 효율적인 일차예방진료에 대한 실천을 모색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